시간과 인생 (Mad Men, S7E11)

Roger  Now I've got to meet her.
Don    You have.
Roger  It's Marie.
       Marie Calvet.
Don    You're serious? 
Roger  Guess I should've asked your permission.
Don    Just warn me before you tell Megan.    
       I want to leave the country.
Roger  She knows.
Don    Then why didn't you tell me? 
Roger  I wanted to make sure it wasn't going away.
Don    She's crazy, you know.
Roger  When I married my secretary, you were hard on me.     
       And then you went and did the same thing.
Don    You know what? For the second time today, I surrender.
       I'm happy for you.
Roger  Thank you.

스크린샷 2018-05-25 오후 7.07.55

최악을 피하기 위해 차악을 선택한 스털링 쿠퍼 앤 파트너스 SC&P.

둥그렇게 모여 한 잔씩 나누다가 한 명씩 각자의 일정을 위해 자리를 뜬다.

둘만 남은 돈과 로저.

로저는 약속이 있다며 먼저 일어나는데, 돈은 로저에게서 뜻밖의 이름을 듣게된다.

“마리. 마리 칼베.”

절친이자 직장 상사(이제는 파트너지만)에게 구 장모님과 데이트한다는 이야기를 들은 돈의 표정이 인상적이다. 게다가 시기도 좋지 않다. 돈은 메건이 알기 전에 이 나라를 떠야겠다고 하지만 메건은 이미 알고있었다. 로저와 메건 둘 다 이제는 돈에게 말을 할 필요성을 못 느꼈던 것 아닐까.

로저는 관계가 더 확실해지면 말할 계획이었다고 한다. 돈은 그 여자 미친거 모르냐고 대답하는데 이어진 로저의 대사가 재밌다.

자네 내가 비서랑 결혼한다고 할 때 나를 엄청 나무랐지. 그리고 나랑 똑같은 짓을 했고.”

돈과 로저의 인생을 보여주는 한 마디를 선택한다면 나는 이 대사를 고르겠다. 성공가도를 달리는 이 남자들의 인생. 이혼도 할 수 있고, 열 몇 살 어린 여성과 다시 결혼도 할 수 있고, 이 내용으로 서로에게 농담도 할 수 있다.

그들이 첫 번째 결혼에서 인생의 동반자를 선택하는 신중함을 보였다면, 두 번째는 보다 욕망에 충실했다고 할 수 있겠다. 성공한 남자들이 비밀 애인을 두는 것이 그다지 놀라운 일도 아니던 시대다. 그리고 그들은 이제껏 수많은 애인을 만들어왔다. 하지만 굳이 이혼을 하고 “집에 애가 하나 더 있다던데” 등의 조소 속에서도 꿋꿋하게 20대 비서를 아내로 맞이했다. 그리고 그렇게 어렵게 결혼해놓고 다시 이혼을 했다.

돈의 경우는 외도 사실을 들키고 이혼을 요구당했다. 아내 없는 남자(혹은 남편 없는 여자)를 불완전한 인간 취급하던 시대였다. 여자에겐 재혼을 묻지 않았지만 남자에겐 완전한 인간으로의 복귀를 위해 재혼을 종용하던 시대다. 정말 돈은 혼자 지낸 기간동안 그다지 건강하게 지내지 못했다. 하우스 키퍼가 올 때까지 청소와 빨래, 설거지 거리를 쌓아놓았다. 집에 손님이 잠깐 들른다고 해도 드레스업의 예의를 차리던 돈은 누가 오던지 늘 속옷 차림으로 지낸다.

돈은 소개팅을 하기도 하고, 새로운 관계를 시작하기도 하지만 한동안 결혼에는 뜻이 없어보였다. 밀러 박사와 연애중에도 결혼에 대한 암시는 없었다. 미모와 지성을 겸비한 밀러와 관계를 잘 유지하는가 싶더니 돈은 별안간 메건에게 결혼을 하자고 한다. 즉흥적이었다. 마침 반지가 생겼고, 마침 아이들과 노는 메건의 모습이 보였다. 그래서 돈은 충동적으로 청혼한다. 밀러가 매력이 없던 건 아니다. 자기 분야에 전문적인 입지를 다지고 있는 능력자이기도 하고, 돈을 위해 힘을 쓸 줄도 아는 사람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돈이 메건을 선택한 이유는 (검은머리라서) 더 이상 ‘아내감’ 파트너에 얽매이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 아닐까.

스크린샷 2018-05-25 오후 7.09.47.png

베티는 그 시대가 원하는 아내 상에 딱 맞춰진 여성이었다. 물론 돈이 사랑하는 여성이기도 했지만, 모든 사람이 사랑하는 여성상이었다. 안정적인 가정에서 자랐고 아름답고 날씬한 몸매에, 적당한 교육을 받았으며, 남편의 기를 적당히 세워줄 줄 아는 그런 여성. 실제로 돈은 비즈니스 모임에서 베티를 트로피 처럼 이용했고, 베티 또한 썩 즐겁진 않지만 자신의 역할이라고 여기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돈은 처음 시즌이 시작할 때부터 그런 베티에게 충실했던 적이 없었다. 베티와 아이들에게 미안하지 않았을까?

그는 일생을 죄책감으로 살았던 인물이다. 어쩌면 작은 실수들에 대한 부분은 무감각했을지 모른다. 돈이 훌쩍 떠나버리거나, 외도를 하는 등 기행을 벌일때면 스스로 돈이 아니라 딕이라고 생각했을수도 있다. 돈은 종종 완벽하지 않은 돈 드레이퍼의 모습에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았다. 인생은 한 번뿐이기에 실수를 하면 책임을 지고 극복을 해 나가야 한다. 하지만 한 번 리셋을 경험한 돈은 자신이 어렵게 얻은 새 삶에 실수를 받아들이는 것이 어렵다.

아무튼 행복한 가정의 능력있는 가장이라는 이미지는 한 번 해본 것으로 만족했는지, 뒤에서 온갖 자극적인 만남을 하고 다녔던 돈은 이제 더 이상 그런 행위를 숨기지 않는다. 남자들은 나이를 먹으면 얼굴도 함께 두꺼워지는걸까. 비서이던, 웨이트리스던, 누가 뭐라던 개의치 않고 본인이 원하는 선택을 할 수 있는건 참 부럽다. 로저가 제인이랑 결혼한다고 했을때 비웃었던 그였다.

스크린샷 2018-05-25 오후 7.08.45.png

돈은 로저의 말에 행복을 빌어줄 수 밖에 없었다. 곧 자신에게 비는 말이기도 하다. 연애 상대(혹은 결혼 상대)에게 자신들이 가진 부와 권력을 쥐어주면서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고, 접고, 또 언제든지 새롭게 시작할 수 있는 그들의 대화.

덧. 이제 돈이 제인의 엄마랑 결혼할 차례 (아님)

위기의 주부들 그리고 매드맨

Desperate Men and Mad housewives.

지난 주 매드맨(Mad Men, 2007-2015)을 끝냈다. 이렇게 빠지게된 시리즈는 별로 없다. 처음부터 끝까지 정말 좋았다. 마지막 시즌에 와서는 순식간에 시리즈를 보는 것이 아까워 한 편을 몇 번에 나눠서 보곤했다. 시리즈를 끝내기 전에 아마존에서 사진집을 주문하고, 작가가 쓴 책도 주문하고, 국내외 아티클들을 닥치는대로 읽어 나갔다.

많은 드라마들이 주인공을 중심으로 주변 인물들이 맞춰 돌아가곤 한다. 하지만 매드맨의 모든 인물들은 하나 하나 입체적이고 다양하게 살아있다. 인물 하나 하나가 그 시대의 이야기를 가지고 있다. 그냥 지나가는 배경이 없고 그냥 말하는 대사가 없다. 문자 그대로 시리즈의 모든 것들을 사랑하게 되었다. 이 시리즈에 대한 나의 사랑을 여러가지 방법으로 나타내보려고 한다. 처음 꺼낼 이야기는 바로 위기의 주부들(Desperate Housewives, 2004-2012)이다.

레딧에서 매드맨배우들이위주랑많이겹친다며? 진짜인가요, 숙녀분들?” 이라는 6년 전 게시물을 보았다. 조금 늦었지만 답해본다. 위기의 주부들을 숙녀분들만 볼 수 있는지는 몰랐지만…

1. John Slattery

스크린샷 2018-05-24 오후 7.50.17.png
Mad Men wiki / FANDOM

매드맨의 또 다른 주인공, 로저 스털링 역의 존 슬래터리. 돈을 스털링 쿠퍼로 데려와 날개를 달아준 장본인이자 돈이 위기에 처해있을 때마다 든든하게 뒤를 지켜주는 친구다. 돈은 부족한 것 없이 자라 늘 여유로운 삶을 사는 로저를 부러워하고, 로저는 늘 우수에 차있는, 사연있는 남자 돈을 부러워한다. 둘은 친구이자 사업 파트너로 시리즈 내내 돈독한 사이를 보여준다.

존 슬래터리는 위기의 주부들에서 개비와 잠깐(?) 결혼하는 빅터 랭으로 나온다. 페어뷰의 시장 역할을 맡았는데 호색한+부자 캐릭터가 겹친다.

“I’m gonna marry that girl”

빅터가 개비를 처음 보고 한 말. 제인을 처음 보고 한 말이라고 해도 위화감이 없다.

스크린샷 2018-05-24 오후 7.52.36.png
The Captain America: Civil War

그 밖에 MCU 아이언맨에서 하워드 스타크로 나오기도 했고, 섹스 앤더 시티에서 캐리의 데이트 상대로 나오기도 했다. 처음 존 슬래터리가 하워드 스타크를 맡았을 때 정말 안어울린다고 생각했는데, 어린 시절 사진을 보고 마음이 바뀌었다. 존 슬래터리가 가진 이미지에도 어울리는 것 같다.

2. Mark Moses

 

스크린샷 2018-05-24 오후 7.53.49.png
스크린샷 2018-05-24 오후 7.54.30.png

모든 것들을 사랑한다는 말은 취소해야겠다. 쓰다보니 사랑하지 않는 사람도 더러 있다. 덕 필립스. 시즌 중반부터 스털링 쿠퍼의 활로를 개척하기 위해 영국에서 영입된 인물로 등장한다. 그리고 정말 스털링 쿠퍼의 활로를 좌지우지 하게 된다. 덕 필립스가 도무지 정이 가지 않았던 이유는 위기의 주부들에서 박힌 이미지 때문 같기도.

위기의 주부들 시즌1 미스테리의 중심, 폴 영.

스크린샷 2018-05-24 오후 7.55.17.png

매리 앨리스 영의 남편이자 잭 영의 아빠. 최근 시리즈를 다시 보았을 땐, 아버지로서의 그의 마음이 조금 공감이 되기도 했다. 하지만 시즌1의 이야기가 정리된 다음에도 줄곧 소름끼치는 등장을 한다.

3. Sam Page

 

스크린샷 2018-05-24 오후 7.56.32.png

모든 것들을 사랑한다는 말을 취소한 김에 한 명 더. 의사이지만 실력이 부족해 군에 자원하는 조앤의 남편 그렉 해리스역의 샘 페이지.

스크린샷 2018-05-24 오후 7.57.49.png

1960년대 미국은 전쟁을 빼놓고 이야기 할 수 없다. 전쟁을 일으킨 사람들이 나라를 위해 싸웠다는 자부심과 애국심에가득차 있던 시대다. 남자들은 대학 대신 군에 가야했고 시즌 초반만 해도 어디에서 누굴 만나던지 “어디에서 복무했는가” 로 인사를 나누었다.

젊은 세대는 기성 세대의 전쟁에 끌려가는 것을 거부하며 전쟁을 혐오한다. 하지만 기회를 잡는 사람은 늘 있는 법. 외과의사가 되고싶었지만 실력이 부족해 전문의 시험에서 번번히 낙방하던 그렉 해리스는 아내 조앤에게 말도 없이 자원입대를 한다. 실력없는 의사로 점수에 맞춰 전과를 고민하던 그렉 해리스는 전장의 슈바이처가 된다. 모든 군인들이 따뜻한 집으로 돌아오길 꿈꾸지만, 그에겐 사랑하는 아내와 아이가 있는 고국보다 자신을 인정해주는 베트남 전쟁터가 더 중요하다. 뉴욕에서 받지 못한 리더 대접과, 자신이 얼마나 중요한 사람인지 끊임없이 상기시켜주는 그 곳. 그는 결국 그 곳에 남게된다.

스크린샷 2018-05-24 오후 7.59.01.png

공교롭게도 위기의 주부들의 샘 페이지 역할 또한 인정욕구에 목마른 불쌍한 청년으로 등장한다. 위기의 주부들 시즌6에서 브리 앞에 등장하는 의문의 남성 샘 앨런. 렉스의 혼외자임을 알게된 브리는 샘을 고용하고 렉스를 대신해 마음을 써준다. 하지만 샘은 가족에게 상처받고 홀로서기를 시작한 브리의 절박함을 이용한다.

4. Melinda Page Hamilton

 

돈의 모든 것을 알고있는 한 사람. 애나 드레이퍼.

스크린샷 2018-05-24 오후 8.14.03.png
스크린샷 2018-05-24 오후 8.13.30.png

애나 드레이퍼의 외모가 돈이 성적으로 매력을 느끼는 타입이었다면 애나와 돈이 끝까지 돈독한 사이가 될 수 없었을거라 생각한다. 돈은 자기가 끌리는 여자면 그 사람이 어떤 상황과 지위에 있던간에 일단 들이대고 보는 인간인데, 애나에겐 그러지 않았다. 여러가지 이유가 있을테지만 애나가 돈에게 어려운 사람이었다는 것과, 애나가 돈의 타입이 아니었다는 것을 꼽아본다.

돈과 로맨스를 시작하면 언제나 끝이 좋지 않다. 그런 의미에서 애나는 등장하는 내내 돈과 가까운 사이였다. 애나가 매력이 없다는 뜻이 아니다. 돈의 타입이 아니었을 뿐. 돈과 연애 감정을 갖지 않으면 돈의 곁에 오래오래 각별한 사이로 머무를 수 있다. 애나가 그랬고, 페기가 그랬고, 또 조안이 그랬다.

애나는 실종된 남편을 찾다가 딕을 만나게 된다. 그리고 딕을 용서하고, 새 삶을 살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 시리즈의 가장 거룩한 인물이 아닐까싶다.

스크린샷 2018-05-24 오후 8.14.57.png
스크린샷 2018-05-24 오후 8.15.12.png

멜린다 해밀튼은 위기의 주부들에서도 나왔다. 딱 3번 나왔지만 아주 강렬했다. 카를로스의 죄책감을 뒤흔드는 수녀 마리로 나온다. 가브리엘과의 신경전에서 엄청난 존재감을 드러냈다. 시스터 마리와 애나 드레이퍼의 이미지가 너무 달라서, 애나를 어디서 봤더라 했지만 끝내 떠올리지 못했는데 나중에 레딧에서 알게되었다.

5. Kevin Rahm

어제의 적은 오늘의 동지(인줄 알았으나 계속 적?). 돈 드레이퍼의 라이벌 테드 차오.

스크린샷 2018-05-24 오후 8.16.23.png

시즌 끝날때까지 위기의 주부들 속 리 맥더멋으로 보여서 집중하기가 어려웠다. 흑흑. 위주 속 리와 다르게(?) 커틀러 글리슨 앤 차오(CGC)에서 차오를 맡고있는 유능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다. 돈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서 승승장구하던 시절에 라이벌로 나타난다.

스크린샷 2018-05-24 오후 8.15.57.png

처음엔 돈도 그렇고 극의 흐름 자체가 테드 혼자 돈의 라이벌이라고 외치는 것 처럼 보였으나, 점점 극에 긴장감을 잡는 인물이 된다. CGC의 인물들이 돈 드레이퍼와 스털링 쿠퍼 이야기의 곁가지처럼 보이지 않도록 세심하게 인물을 구성한 것이 느껴졌다. 짐 커틀러는 뛰어난 경영자로서 테드 차오에게 없는 부분을 메꾸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등장하는 한 사람 한 사람이 모두 사연이 있고 복합적인 존재다 보니 충분한 스토리텔링이 되지 않는 캐릭터는 하차시켜버린다. 프랭크 글리슨은 CGC로 내내 이름만 떨치다가 등장과 함께 병사한다.

스크린샷 2018-05-24 오후 8.17.01.png
스크린샷 2018-05-24 오후 8.17.09.png

위기의 주부들에서는 리 맥더멋으로 출연한다. 파트너(그 파트너 아님) 잘생기고 섹시한 변호사 밥 헌터와 함께 위스테리아 레인으로 이사온다. 여느 위기의 주부들처럼 위기를 맞기도 하고 극복하기도 한다. 귀엽고 사랑스러운 캐릭터였던지라 매드맨에서 역할이 잘 매치가 안되어 보는데 고생했다.

6. Mason Vale Cotton

 

스크린샷 2018-05-24 오후 8.18.26.png

돈 드레이퍼와 베티 드레이퍼의 아들 바비 드레이퍼. 대사는 별로 없지만 ‘놀다가 엄마에게 쫓겨나기’, ‘누나에게 호통 듣기’ 와 ‘귀엽기’ 등을 주로 맡고있다.

스크린샷 2018-05-24 오후 8.17.45.png

위기의 주부들에서는 수잔과 마이크의 아들 MJ 로 출연했다. 모두가 반대했던 ‘메이너드’ 라는 이름에서 M 을, 다른 이름 후보 제임스에서 J를 따왔다.

7. Christine Estabrook

스크린샷 2018-05-24 오후 7.57.19.png스크린샷 2018-05-24 오후 7.56.56.png스크린샷 2018-05-24 오후 8.19.26.png

조안의 엄마 게일 할러웨이 역을 맡은 크리스틴 에스타브룩. 죽도록 사랑하고 미워하는 엄마와 딸의 관계가 너무 현실적이라 각본에 감탄을 거듭했었다. 조안의 출산 이후 조안과 같이 살게된다.

스크린샷 2018-05-24 오후 8.19.54.png

크리스틴 에스타브룩은 위기의 주부들에서 마사 후버로 등장했다. 시즌 초반 깊은 빡침을 불러 일으키는 짓을 일삼다가 비극적인 최후를 맞이한다.

8. Ann Dudek

스크린샷 2018-05-24 오후 8.21.07.png
스크린샷 2018-05-24 오후 8.21.19.png

드레이퍼 레지던스에서 집안일 하는 베티 옆에서 종종 담배를 피우고 있는 사람, 프랜신. 프랜신은 시즌 초반에 임신한 모습으로 나왔다가 출산 이후 부터는 등장이 좀 뜸해진다. 프랜신을 비롯한 많은 여성들의 임신, 육아 중 흡연 모습은 그 시대가 흡연에 대한 경각심이 크지 않았음을 보여준다.

사실 프랜신을 보자마자 위기의 주부들보다 먼저 떠올랐던건 와잇칙스. 필모그래피를 뒤져보니 위기의 주부들이 나오길래 우연히 알게되었다.

바로 매력적인 개새끼 칼 마이어가 바람피웠던 그 비서 브랜디. 시즌1 초반에 한 번 잠깐 나왔다가 사라진다.

9. Melinda McGraw

스크린샷 2018-05-24 오후 8.25.13.png
스크린샷 2018-05-24 오후 8.25.54.png

시즌2에서 폭탄 같이 등장하는 지미 배럿. 그리고 그의 아내 보비 배럿. 특별해 보이던 돈 또한 그 시대 다른 남자들과 크게 다르지 않음을 보여주게한 장본인이다. 또한 페기 올슨과 돈의 남다른 유대를 조성하게 되는 계기를 마련해 주기도.
보비 배럿 역의 멜린다 맥그로우는 위기의 주부들에도 잠깐 출연한 바 있다. 정말 모르고 지나칠 뻔 했다.
사진을 봐도 누군지 가물가물했다. 시즌1 “Fear no more”에 나왔다고 하기에 다시 정주행했다.

아, 바로 시즌1에서 르넷이 탐의 직장을 방문했을 때 만난 그 사람이다. 탐 스카보의 전 여자친구 애나벨 포스터. 결혼과 임신, 출산 그리고 육아(X4)로 경력이 단절되어 애들 기저귀와 토사물에 파묻혀 사는 르넷이 우연히 탐의 직장에 들렀다가 주위를 둘러보며, 바쁘고 활기찬 일터의 모습과 그 속에 있던 본인의 모습을 그리워할 때. 그리고 하필 그 때 딱 나타난 애나벨 포스터. 애나벨은 다행히고(?) 탐의 전 여자친구이자 탐을 르넷에게 뺏기고(?) 업무에 더 매진하게 되어 승승장구하고 있었다. 이 후 두어번 더 출연한다.

9명. 대여섯 정도 될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더 많다. 아마 내가 놓친 사람이 있을 수도 있다. 다시 정주행하면서 샅샅이 살펴보고 혹시 발견한다면 호들갑을 떨며 추가해보려고 한다.

덧. <Desperate Men and Mad Housewives> 는 서칭중에 나와 같은 생각을 한 블로거에게서 따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