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를 타다

“아가씨, 한국남자 만나!”

얼마 전 태어나서 처음 보는, 모르는 아저씨에게 들은 말이다. 택시기사였다. 택시 문을 닫아주며 배웅하던 애인의 얼굴을 흘긋 보던 기사는, 문이 닫히기가 무섭게, 결혼은 한국남자랑 하라며, 한국여자가 한국남자를 만나야한다고 말했다.

어제 처음 타다를 이용했다. 타다는 스마트폰으로 차량을 호출해 목적지까지 데려다주는 모빌리티 서비스다. 방식은 우버와 비슷하지만 기사들이 일반인이 아닌 전문 운전기사라는 것이 다르다. 그런데 일반 콜택시와도 다르다. 일단 차량 크기가 다르다. 승용차가 아닌 승합차가 온다.

 

“현금 없어?, 에이씨.”

나는 택시기사들 특유의 고압적인 태도와 불친절이 늘 불만이었다. 재밌는 것은 그런 불만이 없는 사람도 있더라. 내 남동생과 우리 아버지는 택시 타면서 그런 불만을 겪어본 적이 없다고 한다. 근데 내 친구들은 다 택시에 대한 ‘추억’ 하나씩이 있다. 대뜸 얼굴이 예쁘다며 연락처를 주면 택시비를 안 받겠다던 기사, 카드를 내미니 현금 가지고 다니라며 윽박지르던 기사, 목적지를 말했더니 거기 안간다고 다짜고짜 내리라고 하던 기사, 골목으로 들어가달라고 하면 다시 나오기 번거롭다고 따지던 기사, 끼어들던 앞차를 향해 쌍욕을 퍼붓던 기사까지. 그 뿐인가. 나는 “00지역 알려드립니다” 페이지에 택시기사가 대학생을 상대로 “남자친구와 진도 어디까지 나갔냐” 며 성희롱 하던 동영상을 기억한다.

타다를 부르니 흰색 SUV 차량이 다가와 멈추고, 자동문이 열렸다. 우와! (개폐 속도가 조금 느리긴 함) 타다 기사 또한 내가 영어로 말하는 것을 들었던 것 같다. 내가 타자마자 먼저 한국어를 하냐고 정중하게 물었다. 그렇다고 하니 “아, 그렇군요. 벨트 매주시면 출발하겠습니다. “ 라고 말했다. 우와!

 

 

스크린샷 2018-10-19 오전 11.07.26

 

타다에 대한 기사를 몇 개 읽어보니 타다 기사들은 승객에게 불필요하게 말을 걸지 않도록, 과속이나 신호위반 등 난폭운전을 하지 않도록 (근데 이게 당연한건데) 교육을 받는다고 한다. 그래서 택시랑 다르다.

친구들과 늦게까지 놀다가 헤어질 때, 먼저 택시를 탄 친구의 차 번호판을 단톡방에 공유해 본 적이 있을 것이다. 누가 먼저 말하지 않아도 다들 그렇게 했다. 그게 무슨 소용이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아직도 다들 그렇게 한다. 다행히 공유된 번호를 사용할 일은 없었지만 우리는 여전히 택시를 타기 전에 아, 바, 사, 자 번호판인지 확인하고, 타고 나선 번호를 기록해둔다.

타다를 부르면 기사가 누구인지, 기사가 어디에서 오는지, 기사가 탄 차의 번호가 무엇인지 화면에 나타난다. 역시 무용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먼저 간 친구가(혹은 내가) 혹시 나쁜 택시를 타서 연락이 안되거나 무슨 일이 생기지 않을까 조마조마하며 번호를 적어 두는것과 기본적인 정보를 먼저 보여주고 나를 데리러 오는 것는 느낌이 사뭇 다르다. 아마 카카오택시도 이런점에 착안해 같은 정보를 제공했을 것이다. 거기에 하나 더. 운행 경로가 실시간으로 구글맵 위에 타다 아이콘으로 표시된다. 지금 내가 어디에 있는지, 기사가 길을 돌아가지는 않는지 걱정할 필요가 없다.

나는 실시간 위치표시 기능을 보며 이런 상상을 했다. 나중에 외국에 사는 친구가 놀러와서 택시를 타야할 때, 내 핸드폰으로 타다를 불러주면 친구가 목적지 까지 잘 갔는지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겠다. 결제도 자동으로 등록된 내 카드로 할 수 있다. 언어문제나 익숙하지 않은 화폐단위로 번거롭지 않아도 된다. 또 관광객들은 여전히 현금을 많이 쓰지만 한국은 이제 거스름돈을 비치하고 다니는 택시보다 카드결제만 되는 택시가 더 많다.

 

 

44273381_2043691669040011_2026803386334052352_n.jpg
첫 이용시 웰컴키트를 받는다. 자일리톨 사탕, 브랜드 소개서, 쿠폰이 들어있다.

 

타다는 그냥 큰 택시가 아니다. 택시를 타면서 겪었던 사소하지만 불쾌한, 당장 고쳐지지 않는다는 것을 알지만 바꾸고 싶은 것들을 싸그리 개선한 서비스다. 목적지를 미리 입력하는 것으로 기사와 가는 방법에 대해 실랑이 할 필요가 없고, 주행 중 앞을 보지 않고 네비게이션을 찍는 위험한 상황을 없앨 수 있다. 한국어를 못하는 사람과 청각장애인에게도 너무나 유용하다. 신용카드를 미리 등록해 놓는 것으로, 오래 정차할 수 없는 큰 길에서 지갑을 찾느라 시간을 지체하다가 뒷 차의 경적 소리를 듣지않아도 된다. 승하차시 문이 자동문으로 개폐되면, 비오는 날 우산을 접고 가방을 챙겨 문을 열다가 비를 맞지 않아도 된다. 나는 물론 좌석도 젖지 않는다. 아주 작은 변화가 많은 것을 바꾸고, 그 변화들이 합쳐져 완전히 다른 서비스가 된다. 타다는 택시와 완전히 다르다.

원치않는 택시 기사의 일장연설과, 젊은 여자라고 무시하는 태도를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것만으로도 나는 택시보다 타다다. 어제 10월 첫 탑승 1만원 할인쿠폰을 사용했는데, 웰컴킷 안에 11월 쿠폰과 12월 쿠폰이 또 들어있었다. 매력적인 마케팅이다.

 

 

덧. 서울 번화가에서 심야 시간대 10km 미만 거리 택시잡기는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강남, 홍대, 이태원에서 만나면 11시 이전에 대중교통을 타거나 2시 이후까지 놀아야한다. 어제 12시 경 약 5km 거리 이동을 요청했는데 10분 거리 기사가 바로 배차되었다.